서울~문산 고속도로 착공

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!

- 10월 30일 기공식을 시작으로 추진 가속화 -


서울과 전국을 잇고 통일을 대비하는 파주시 첫 번째 고속국도 서울~문산 고속도로 착공식이 10월 30일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에서 개최됐다. 이날 착공식에는 이재홍 시장, 황진하∙윤후덕∙김태원 국회의원, 국토교통부 김일평 도로국장, 서울지방국토관리청, 경기도 관계자 지역 도∙시의원, 주민들과 사업관계사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.


서울-문산 고속도로는 지난 8월에 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서울 가양동에서 파주시 문산을 잇는 왕복 4~6차로써 총연장 35.6km, 사업비 2조2,941억원을 투입해 2020년 완공 목표로 추진된다.

고속도로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파주․고양지역의 교통난 해소와 부동산경기 및 SOC건설경기 활성화는 물론, 일자리창출의 시너지 효과까지 발생해 지역경제 발전에 활기를 띨 것으로 본다.



아울러,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파주지역은 물론 평택~수원~광명~서울~문산으로 연결되는 112㎞의 수도권 남북 연결도로교통망이 구축돼 남북 간 물적ㆍ인적 교통흐름의 중추적 구실을 하고, 장기적으로 완도에서 광주~천안~평택~수원~광명~서울을 거쳐 문산까지 연결되는 남북2축 종단 고속국도로써 통일한국을 준비하는 국가기간교통망으로의 역할이 기대 된다.


이재홍 시장은 “파주 시민들의 최대 숙원인 첫 번째 고속도로 사업이 기공식과 함께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”며, “고속도로는 장래 70만 희망 파주 도시건설과 납북경협을 통한 파주지역에 눈부신 경제발전을 가져 올 것이다”이라고 말했다.

국토교통부 관계자는 “파주·고양지역이 전국의 반일 생활권 국가 고속도로망에 편입되어 장차 남북교류와 통일대비, 지역경제활성화, 산업단지 등 교통·물류의 전초기지로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”면서 “조기 완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
목록으로
오늘 0 / 전체 9
no. 제목 작성자 조회수